TechCrunch 창립자 Michael Arrington, XRP로 1억 달러 암호화 헤지 펀드를 시작하다

TechCrunch의 창립자 겸 전 최고 편집장인 Michael Arrington은 오늘 Consensus Invest의 연단에서 새로운 XRP 캐피탈 펀드를 시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Arrington XRP Capital로 명명된 이 펀드는 세계 최대의 암호화 헤지 펀드로, 전적으로 XRP로 액수가 정해집니다. 또한 이 펀드는 1억 달러로 시작하며, XRP를 사용해 블록체인 기술과 자산 법인에 투자할 예정입니다.

전적으로 XRP만 사용하여 자신의 캐피탈 펀드를 운용한다는 Arrington의 결정으로, 향후 이러한 디지털 통화가 투명하고 안전한 실시간 거래를 위한 최고의 사용 사례가 될 것임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XRP는 국가 간 결제에서 크게 요구되고 있는 유동성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통용되는 것 중 가장 빠르고 확장 가능하며 안전한 디지털 자산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기관에서 사용하기에 가장 적합합니다.

Ripple의 CEO인 Brad Garlinghouse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Ripple이 이 펀드에서 공식적인 역할을 수행하지는 않지만, Michael Arrington이 자신의 전설적인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XRP을 사용해 세계 최대의 디지털 통화 헤지 펀드를 만들었다는 점이 반갑습니다,”

Arrington XRP Capital will start trading soon. Check out what Michael Arrington has to say about the new hedge fund.